티스토리 뷰

[2013.07.27 - 2013.07.29] 2박 3일간의 타이완(타이베이)여행

 

 

 


 


수치루에서 사진 찍느라.. 저녁도 굶고, 찻집에서 차로 배를 채우다가 숙소를 들어왔는데 배가 너~무 고파서 지우펀에 단 하나있는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다녀오기로 했다. 깜깜한 좁은 골목을 헤쳐 엄청나게 많이 사들고 들어왔다. NT$490

보기만해도 배가 불러오는..ㅎㅎ 결국 다 먹지는 못하고 잤다ㅜ 아까비

 

 

 


야밤에 면의 효능으로 얼굴이 엄청나게 부었다는..ㅋ;; 날씨가 굉장히 쾌청하고 좋았다.

 

 

 


 



조식을 먹으러 산해관 카페(?)를 찾았다. 숙소와 20~30미터정도 떨어진 곳에 있다.

엄청나게 퉁퉁부은 얼굴과... 시원한 바람, 여유

 

 

 


간단한 아침 식사.

모닝빵 2개와 베이컨, 버터, 에그크램블과 오렌지, 시원한 커피 :-)

부담스럽지 않은 아침이였다.

 

 

 


 


 


 


구아바주스 NT$80

편의점에서 과일을 잘라서 파는 것이 있는데 거기에 구아바라고 되어 있는걸 먹었는데 맛이 웩!!거렸는데 구아바도 종류가 있는듯..

이 가게의 구아바는 냄새도 괜찮고 사람들이 많이 사먹길래 우리도 사먹어 봤다.

 

 

 


보이는가..? 주스통이 ㅋㅋㅋ 도라에몽이다.

주스값에 도라에몽 몸값이 포함된건가? ㅎㅎ 머 여튼 맛있는 구아바주스에 도라에몽까지 일석이조이다 ^^

 

 

 


맛있게 마시고 잘 씻어서 캐리어에 넣어서 가지고 들어왔다ㅋ

 

 

 


오카리나를 파는 가게

 

 

 


 


귀여운 오카리나가 많은데 귀엽고 정교할수록 오카리나 연주가 힘들다고 한다.

 

 

 


피아노가 그려진 오카리나를 구입했다. NT$300

2013 타이완이라고 적혀있다 :-) 의미가 담긴 나의 오카리나!

 

 

 


 


 


기념품을 파는 가게

조개친구들을 구입했는데 직접 만든거라며..;ㅁ; 정교하지는 않았지만 대단한 솜씨다.

 

 

 


팔찌도 하나 구입했다. 영롱한빛의...
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