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[2013.07.27 - 2013.07.29] 2박 3일간의 타이완(타이베이)여행

 

 

 


스무시빙수집 대각선 맞은편에 있는 가게 THANH-KY(한문을 읽을줄 몰라서 영어로 써져있는것만 적음)

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길래 덩달아 줄을 섰다. 사람들이 줄서는 이유는 맛있어서가 아닐까?

보기에는 부침개라고 해야하나.. 납작만두(?), 호떡(?)..?같은거라 해야하나.. 현지인들도 많이 사먹는 길거리 음식인 것 같았다.

 

 

 

 


메뉴판이 있으면 머하나.. 읽을줄 알아야지ㅋㅋ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초록의 정체는 깻잎이라고 생각했는데.. 가까이서 보니 깻잎은 아니였다. 동생말로는 고수가 아닐까?라고 하는데 글쎄...

 

 

 


메뉴는 읽을 수 없지만 대충을 알 것 같다.

햄, 치즈, 햄+치즈, 햄+치즈+초록식물 대충 요렇게 있는 것 같다.

 

 

 


나는 치즈~로 달라고 했다. NT$40

기다리면서 보니 치즈를 넣어 만들고 있길래...ㅎ

간은 좀 밍밍했지만 담백하고 쫄깃해서 출출할때 간식으로 먹기에는 참 좋을 것 같았다.

 

 

 


현재 사용하고 있는 카메라

캐논 EOS 100D

 

 

 


타이베이 중앙역

 

 

 


대만 미츠코시 백화점

타이베이 중앙역 맞은편에 있다.

도큐핸즈를 찾으러 왔지만 없었기에.. 스탬프만 찍고 나왔다.

 

 

 


대만은 곳곳에 스탬프를 찍을 수 있는 곳이 비치되어 있다.

 

 

 


비가 자주 내린다는 말에 여행가기전, 급히 준비했던 애니멀 크록스 신발

사람들이 크록스 신발 정말 편하다..라는 말을 듣고 실제 매장가서 신어보고 구입했는데... 매장에서 신어봤을땐 37이 딱 맞았다. 38사이즈는 편한 정도? 근데 크록스 신발은 발에 딱 맞게 신어야 비마찰때문에 뒷꿈치가 안까진다길래 37사이즈인 정말 따악~맞는 사이즈로 구입했는데 결과는 피봤다 -_-.. 38살껄..ㅜ 발꼬락 압사당하는줄 알았다. 처음에는 괜찮은거 같더니 좀 걸으니깐 발꼬락이 시퍼래지면서 저려오고...ㅋㅋㅋㅋ 운동화처럼 접어신을수도 없다. 접어 신을려고 했더니 고무의 탄력성으로 먼가 통통~ 걸음걸이가 이상해진다ㅋㅋ 2박3일 여행기간동안 하루 이 신발신고 지우펀가는날에 보이는 신발가게에서 쪼리를 샀다....

하루 신은 새신발인데..ㅜ 다시 신기 겁난다. 중고장터에 내다팔까.. 생각중이다. ;;;

댓글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