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[2014.11.23 - 2014.11.27] 4박 5일간의 태국(방콕) 신혼여행

 


애프터눈티를 느긋하게 즐기고 나서 아시아티크를 가기위해 다시 선착장을 밟았다.



ASIATIQUE FREE SHUTTLE BOAT

아시아티크로 가는 무료 셔틀보트


 

 

 

 


멀리 아시아티크가 보인다. 대관람차는 언제봐도 좋음 :^)


 


보트에서 내리자마자 마음에 드는 가게앞에서 인증샷도 남기고 :)

본격적으로 아시아티크를 방황하기 시작했다.


 

 

 

 


이른시간인건지 셔터문이 내려져 있는 가게들이 꽤 있었다.



예쁜것도 많았고, 가격이 비싼것도 많았고,


 

 

 


나라야에서 오븐장갑, 주방타올, 크로스 가방, 테이블매트 등을 구입했다. 저렴저렴 :^)




금세 어둑어둑해졌다.

낮보다는 밤이 화려한 맛이 있다.
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

태국 트렌스젠더쇼 중에 하나인 칼립소, 랑이가 꼭 보고 싶어해 일정에 끼워 넣었다.

신혼여행 가기전에 미리 예약하고 바우처를 출력해갔다.



바우처를 보여주면 요렇게 칼립소 티켓을 끊어준다.


 

 


다행히도 자리가 나쁘지 않았다. 나름 앞줄 :-)

자리를 안내받으면 어떤 음료를 마실건지 물어본다. 나는 뜨거운 커피, 랑이는 시원한 맥주


 


무겁지만은 않았던, 유쾌하게 즐겼던 칼립소 쇼였다.





동생이 원했던 런던브릿지 카드와 신혼여행에 맞게 웨딩 카드 하나씩을 구입했다.


 

 


 

댓글
댓글쓰기 폼